11. Tag

Peace Train

DAY 11 Prayer for Peaceful Reunification

The marathon 'talks' have brought minimal concessions, but concessions nevertheless, with continued conversations planned and expectations for Chuseok visits of divided famiies. That is wonderful. I might wish today's prayer was a different topic, but I said I would use them in the order given. 'Extend your grace'


We pray for jobs and a financially secure livelihood for the 28,000 North Korean refugees starting a new life in the South. 

********** 

Merciful God, help us to embrace as our own the 28,000 North Korean refugees settled in South Korea. In your love, give them the strength to overcome the language and cultural differences. Through hope, may they overcome the hardships of life under a different social system. May they not face discrimination or insults. Give them suitable occupations, and the satisfaction that comes from honest labor. Give them financial security that they may live in joy. 

Some of these refugees are living in destitution. Extend your grace to those who are having difficulty putting food on the table. As we have received your mercy, may we be the ones who share the same love with them. Guide them a step further, making them a light of peace preparing the way for reunification. May they be the strength of our people and the foundation of reunification.
We pray in Jesus’ name, Amen.

********** 

남한에 정착한 28,000여 명의 새터민들이 일할 곳을 찾게 하시며, 경제적으로 안정된 삶을 살 길을 열어 주시옵소서.

자비로우신 하나님! 저희로 하여금 남한에 정착한 28,000여 명의 새터민을 한겨레, 같은 동포로 받아들이게 하옵소서. 이들이 언어와 문화의 충격을 이길 수 있도록 사랑을 베풀어 주시옵소서. 다른 체제에 적응하면서 겪는 어려움을 소망으로 이기게 하옵소서. 혹시라도 차별과 무시를 당하지 않도록 도와주시옵소서. 새터민 모두 적당한 직업도 갖게 하시고, 힘써 일한 보람을 누리도록 은혜를 베풀어 주시옵소서. 경제적인 삶도 안정되어 기쁨을 나누며 살게 하옵소서. 

이들 중에 어려운 삶을 어어가는 이들이 있사오니, 붙들어 주시옵소서. 혹시라도 새터민 중에 먹고 사는 문제로 인하여 어려움 당하지 않도록 은혜를 베풀어 주옵소서. 하나님의 긍휼하심을 입은 저희들이 이들에게 사랑을 베풀게 하옵소서. 나아가서 새터민들이 통일 시대를 준비하는 평화의 빛이 되게 하옵소서. 우리 민족의 힘이 되어 통일 한국의 밑거름이 되게 하옵소서.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Anmeldung